하이브, 잠재력은 있으나 예상 실적 조정은 현실… 목표주가 40% '↓'

发稿时间 2022-07-01 08:09
 

[사진=아주경제 DB]


유안타증권은 하이브에 대해 방탄소년단(BTS) 맴버들의 솔로활동에도 연간 영업이익 2000억원대 달성은 무리가 없지만 실적 하향이 불가피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는 25만2000원으로 약 40% 하향 조정한다고 1일 밝혔다.
 
이혜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BTS의 개인활동 결정으로 2022~24년 실적 하향 조정은 불가피하다”며 “하이브가 보유하고 있는 지적재산권(IP)기반의 높은 수익창출력과 IP확대로 인한 성장 잠재력은 훼손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2023년, 2024년 영업이익을 기존 추정치 대비 각각 47%, 35% 하향 조정한다”며 “목표주가도 25만2000원으로 약 40% 하향 한다”고 말했다.
 
하이브의 2023년 매출액과 영업익은 각각 1조6992억원, 2235억원으로 매출은 4% 상승이, 영업익은 5% 역성장이 예상된다.
 
그럼에도 매수를 추천하는 이유는 글로벌 1위 엔터 플랫폼 위버스를 보유하고 있어 장기적 성장성이 기대되고 있고, 팬 1명당 창출해내는 수익이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고수익성 간접참여형 매출원의 적극 확대 등으로 인해 다른 엔터사 대비 수익창출력이 높다는 평가다.
 
이혜인 연구원은 “하이브의 2023년 실적 상승 포텐셜이 존재한다”며 “BTS 멤버들의 솔로·유닛 투어 개시 여부 및 시점과 규모, BTS 이외 여러 아티스트들의 기대 이상의 성장 속도, 위버스 2.0 론칭 등이 동사 실적 상향 조정 변수”라고 말했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相关新闻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