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하이브, LA에 합작법인 설립...BTS NFT 나오나

发稿时间 2022-05-11 16:05

[사진=두나무 로고]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대체불가토큰(NFT), 웹 3.0 분야에서 공동 사업에 나선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두나무와 하이브는 올해 초 LA 카운티 샌타모니카에 합작법인 '레벨스'를 설립했다. 두나무 관계자는 “법인 설립을 완료했고 현재는 인력을 채용 중”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BTS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NFT와 차세대 분산형 웹 3.0 등 분야에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두나무는 지난해 12월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거래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선언했다. 메타버스, NFT 등 신사업으로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가고, 파트너십에 기반해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하는 게 핵심이다.

당시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해외로 나가고싶은데 자본송금이 안 되기 때문에 여러가지 기회를 놓쳤다"며 "하이브와 미국에서 JV를 설립했기 때문에 NFT 관련해 미국시장을 진출하는 건 하나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NFT와 메타버스가 키워드가 될 것"이라며 "NFT의 인기는 벌써 세계적으로 입증됐고 일상에 있어서 이전 디지털 자산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여러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다가갈 수 있는 존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亚洲日报 》 所有作品受版权保护,未经授权,禁止转载。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TOP